거래 계획 포기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1월 17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춘천 시가지 전경[강원도민일보 자료사진]

이 기사는 2022년 09월 06일 13:55 더벨 유료페이지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베어링PEA가 PI첨단소재 인수를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기업결합신고라는 마지막 복병을 넘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중국에서 승인이 지연될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목표한 거래종결(딜클로징) 시점이 늦춰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베어링PEA가 인수의지가 확고하다는 점에서 연내에 거래는 마무리될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다.

6일 투자업계에 따르면 베어링PEA는 PI첨단소재 인수를 위해 기업결합신고 절차를 밟고 있다. PI첨단소재는 국내와 중국에서 사업을 해 양국의 경쟁당국에 승인을 얻는게 필요하다. IB업계에서는 중국에서 기업결합신고가 딜클로징 거래 계획 포기 복병으로 지목되고 있다.

이 딜에 정통한 관계자는 "기업결합신고가 진행되고 있는데 중국에서 아직 승인이 나지 않아 인수금융 자금 납입 등 구체적인 일정이 미정인 상태"라며 "중국의 경우 기업결합신고가 보통 2~4개월이 걸려 9월말을 넘길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매도자인 글랜우드프라이빗에쿼티(PE)는 올 6월초 PI첨단소재 지분 54%를 베어링PEA에 1조2750억원에 매각한다고 밝혔다. 당시 정한 딜클로징 목표 시점은 이달 30일이다. 하지만 중국에서 승인이 지연되면 계획한 일정을 지킬 수 없게 된다.

PI첨단소재는 폴리이미드 소재 제품의 제조와 판매 사업을 영위한다. 특히 폴리이미드 필름 시장 점유율 세계 1위 업체다. 폴리이미드 제품은 IT기기의 FPCB용, 방열시트용, 산업공정용, IT/EV(전기차) 배터리 절연용 등에 필수소재로 사용되고 있다.

최근 거래 계획 포기 미·중 무역 갈등 여파로 기업 인수합병(M&A) 관련 심사를 깐깐하게 들여다보는 분위기가 전세계적으로 형성돼있다. PI첨단소재 역시 독보적인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에서 중국 경쟁당국에서 빠른 시일 내에 결론을 내리기 어려울 수 있다는 분석이다.

다만 IB업계에서는 중국에서 늦어도 연내에는 기업결합 승인을 낼 것으로 보고 있다. PI첨단소재는 국내보다 중국 매출이 더 많다. 작년 12월에도 중국기업 존스테크PLC에 폴리이미드를 공급하기로 했다. 중국 경쟁당국으로서는 M&A 절차 지연에 따른 현지 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할 필요도 있다.

베어링PEA는 여전히 PI첨단소재 인수 의지를 내비치고 있다. 베어링PEA는 올 들어 스웨덴 발렌베리 가문의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 EQT파트너스로 주인이 바뀌었다. 새 주인을 맞이한 뒤 한국에서 첫 바이아웃(경영권 거래) 투자를 조 단위 빅딜로 장식해 시장에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거래종결이 예상 시점보다 지연되면 인수금융 조달 금액은 증가한다는 점은 부담이다. 인수금융 이자율은 인출 시점에 정해지기 때문이다. 최근 금리 인상으로 인수금융 이자율은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연말 3%에 도달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 경우 인수금융 선순위 이자율은 8%대가 전망된다.

다만 환율 효과로 상쇄될 여지가 있다. 최근 강달러 추세가 지속되고 있다. 달러화 펀드를 보유한 글로벌 PEF로서는 과거 원·달러 환율이 낮을 때보다 상대적으로 적은 금액으로 투자하는 효과를 누릴 수 있다.

거래 계획 포기

[내무부, 토지과세표준 계획 현실화 포기]

● 앵커: 종합토지세 등 지방세에 부과기준이 되는 토지의 과세표준액 즉 토지과표는 실제거래가격이나 공시지가에 비해서 15% 수준밖에는 되지 않습니다.

부동산 한 원인도 바로 이 때문이었습니다마는 그래서 내무부는 지난 89년의 이 토지과표는 오는 94년까지 크게 돌리겠다고 발표했었는데 적극적인 부동산가격의 상승 때문에 그만 이 계획을 중도에 포기하고 말았습니다.

● 기자: 내무부는 오늘 밝힌 국정감사 자료를 통해 종합토지세, 취득세 등 지방세 과세의 기준이 되는 토지과표의 인상기준을 포기한다고 밝혔습니다.

내무부는 토지과표 자체가 공시지가 비해 45% 정도로 턱없이 낮은데다 지난 89년 이 계획의 발표이후 전국의 땅값이 39년의 32%, 90년에 20%씩 크게 올라 애초에 목표를 달성하는 데는 무리가 따른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지난 89년 부동산 투기를 억제하기 위해서 15% 선이든 토지과표 현실화율을 년까지 매년 올려 60%선까지 높인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이를 위해 내무부는 작년에 51% 올해 27%씩 토지과표를 인상했지만 땅값이 큰 폭으로 올라 도저히 따라 갈 수 없게 됐습니다.

내무부의 한 당국자는 토지과표의 60%선이 되기 위해서는 오는 94년까지 연평균 79%씩 과표가 인상돼야 되는데 이럴 경우 국민들의 조세저항이 우려된다고 밝혔습니다.

종합토지세를 예로 들면 작년한해 전국에서 4,477억 원이 거쳤으나 계획대로라면 오는 894년에는 2조 5,000억 원이 넘어 4년 동안에 세금이 5배나 오르게 됩니다.

이에 따라 내무부는 당초에 토지과표 현실화 계획을 포기하고 그 대신 공시지가에 비해서 토지과표가 너무 낮게 반영된 지역에 과표만 올려 전국적으로 반영을 평균화 시키는 작업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거래 계획 포기

도내 '영끌족' 사라진다
부동산 생애 첫 매수 1만3437명
지난해 대비 20.54% 감소 확인
2018년 9월 이후 최소치 기록
기준금리 2.25% 인상 '빅스텝'
대출 의존도 높은 젊은 층 위축
"2030 부동산 거래량 감소 전망"
현실 부딪혀 '내 집 마련' 꿈 포기
정부 거래 활성화 대책 마련 시급

춘천 시가지 전경[강원도민일보 자료사진]

춘천 시가지 전경[강원도민일보 자료사진]

한국은행의 연이은 기준금리 인상과 함께 치솟는 강원지역 아파트 가격으로 인해 도내 부동산 시장이 얼어붙으며 거래절벽현상을 보이는 가운데 거래 계획 포기 생애 첫 부동산 매수자도 지난해보다 20%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불과 몇 년전만 하더라도 전국적인 부동산 광풍이 불며 일명 ‘영끌’까지 시도하던 2030세대의 내집마련의 꿈이 현실에 부딪혀 도전조차 쉽지 않은 상황이다.

7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법원 등기정보광장의 생애 첫 부동산(집합건물·토지·건물) 매수자수를 분석한 결과, 올해(1∼7월) 강원지역 부동산 생애 첫 매수자는 1만3437명으로 전년(1만6912명)보다 3475명(20.54%)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만3000명대가 나온 것은 2017년(1만3039명) 이후 처음이다. 특히 지난 7월의 경우 올해 들어 가장 적은 수인 1577명이 부동산 첫 매수에 나섰으며, 전년동월(2203명)대비 626명(28.41%)크게 줄어든 수치이자 2018년 9월(1489명)이후 최소치다. 경제만랩 관계자는 “업계에서 올 연말까지 추가 기준금리 인상이 예상되고 있어 부동산 시장이 한동안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상대적으로 대출에 의존해야 하는 2030세대들의 생애 첫 부동산 매수가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올해(1∼7월) 강원지역 20대와 30대의 아파트 매매 거래 건수는 538건, 2205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36.02%(303건), 29.64%(929건) 줄어들었다. 2030세대의 아파트 매매거래는 통계가 시작된 2019년(1∼7월 기준) 1756건으로 시작해 2020년 3072건으로 크게 늘었고, 지난해 3975건으로 상승세를 탔다. 그러나 올해 한국은행의 금리인상으로 대출 부담과 함께 부동산 가격이 지난해에 비해 부담이 커지자 2030세대는 영끌조차 포기하고 있다. 지난 7월 한은이 빅스텝(기준금리를 한 번에 0.5%p 인상)을 단행하며 기준금리가 2.25%로 오르자 도내 2030 거래량은 263건으로 전월(371건)대비 108건(29.11%) 줄어들었다. 이어 8월 사상 첫 네 차례 연속 금리 인상까지 진행됐으나 추가 인상까지 있을 것으로 전망돼 ‘내집마련’의 꿈은 점차 멀어지고 있다.

지난달 춘천에 위치한 빌라를 월세 계약한 A(30)씨는 전세 아파트를 얻고자 했으나 높은 거래 계획 포기 가격에 다른 곳으로 눈을 돌려야 했다. A씨는 “아파트에 들어가고 싶었으나 희망하는 가격에 매물이 없어 어쩔 수 없이 빌라 월세를 선택해야했다”며 “높은 가격에 매매는 생각도 못했으며 전세도 많이 올라 2030세대의 부담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집을 산 영끌족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춘천에 살고 있는 B(26)씨는 지난 2021년 7월 부동산 활황으로 춘천에 1억원대 아파트를 구매했으나 최근 아파트 가격 하락과 대출이자로 걱정이 커지고 있다. B씨는 “대출과 주변의 도움으로 내집마련을 했으나 신축이 아닌 구축이라 다른 아파트와 달리 올랐던 가격이 점차 떨어지고 있어 손해를 볼까 우려된다”며 “금리인상으로 오르는 대출 이자에 대한 부담도 금리 인상발표 때마다 커지고 있다”고 호소했다.

특히 도내 거래 계획 포기 2030세대를 비롯한 실거주자들의 대출문제 등으로 수요자의 수가 줄어들자 기존 주택을 매각하지 못해 다른 아파트로 가지 못하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 지난 7월 아파트입주전망지수를 보면 도내 입주율은 71.6%로 전월(76.2%)대비 4.6%p 하락하며 전국평균(79.6%)보다 8%p나 차이가 났다. 또 전국에서 제주권과 함께 가장 낮은 입주율을 보였다. 전국적으로 미입주 원인이 기존 주택매각 지연과 잔금대출 미확보, 세입자 미확보 순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지난 8월부터 생애 최초 주택 구입자에 대한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상한을 80%로 완화했지만 높은 대출 금리와 함께 치솟은 강원지역 아파트 가격 등에 따라 부동산거래절벽현상이 나타나는 등 시장이 원활하게 돌아간다고 볼 수 없다. 정부차원의 무주택자 대출지원 강화,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규제 완화 등의 대책 마련으로 주택거래 활성화에 앞장서야 하는 시기로 보인다. 정우진

[집잇슈]'분양보다 임대'? 우위 바뀌는 청약 시장

서울도 1순위 청약 미달 단지 나와
금리 공포에 계약포기…미분양으로
'차라리 월세'…민간임대 청약은 훈풍

'최고 청약경쟁률 1873.5대 1'(2021년6월 래미안원베일리)
'1순위 청약 미달'(2022년8월 천왕역 모아엘가 트레뷰)

1년 만에 분양 시장의 판이 뒤집혔다. 한동안 '청약 불패'를 이어가던 서울 분양 시장이 이제는 1순위 청약에서조차 미달이 나며 차갑게 식고 있다.

매섭게 치솟는 금리와 집값 고점 인식 등이 맞물리면서 주택 매수 심리가 한풀 꺾인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에 '분양보다 임대' 쪽으로 수요가 이동하며 오히려 민간임대 시장에 청약 경쟁이 불붙는 모습이다.

/사진=이명근 기자 [email protected]

서울에서 미분양이?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 30일 1순위 청약을 접수한 서울 구로구 오류동 '천왕역 모아엘가 트레뷰'(총 440가구)가 일반분양 134가구 모집에 114명이 신청, 평균 경쟁률 0.85대 1로 미달됐다.

이 아파트는 전용면적 84㎡의 분양가가 10억5100만~10억9700만원 선으로 인근 시세와 가격이 비슷한 수준이고, 중도금 대출 규제 기준(9억원)을 넘어 청약자들이 돌아섰다는 평이 나온다.

하지만 시행사가 자체 보증을 통해 중도금 최대 60% 대출(이중 최대 40% 무이자 혜택)을 제공하기로 한 데다, 서울 역세권 단지임에도 '완판'에 실패했다는 점에서 시장에 적잖이 충격을 줬다.

올해 서울에서 분양한 12개 아파트 중 1순위에서조차 미달이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만 해도 서울 분양 단지들은 높은 청약 경쟁률을 기록하며 '청약 불패'를 이어갔다. 지난해 6월 서초구 반포동에서 분양한 '래미안원베일리'(총 2990가구)의 경우 1순위 청약 경쟁률이 평균 161.23대 1에 달했으며, 전용 46㎡ 2가구 모집엔 3747명이 몰리며 최고 경쟁률 1873.5대 1을 기록하기도 했다.

그러나 올 들어서는 서울 청약 단지들도 평균 경쟁률이 한~두자릿수에 그치거나 일부 단지에선 미계약이 속출하기도 했다.

올해 첫 분양이었던 강북구 '북서울자이 폴라리스'(총 1045가구)는 295가구 분양에 1순위는 마감했지만 계약 포기자가 나오면서 무순위 청약을 진행했다. 지난 4월 분양 후 무순위 청약을 진행했던 강북구 '칸타빌 수유팰리스'(총 216가구)도 계약 포기자가 나오면서 '최대 15% 할인' 조건을 내걸기도 했다.

지난달 30일 구로구에서 분양한 '남구로역 동일 센타시아'(총 162가구)는 52가구 모집에 198명이 신청해 평균 3.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지만 일부 평형은 1~4가구의 미분양이 발생했다.

분양가상한제에도 땅값 인상, 제도 개편 등으로 갈수록 분양가가 높아지는 데다 대출 규제가 여전하고 집값 고점 인식까지 더해지면서 청약 시장도 한풀 꺾인 것으로 풀이된다.

'차라리 임대'…민간 이어 공공임대도 눈길

특히 기준금리가 빠르게 오르면서 대출 금리 부담이 커지자 주택 매수보다는 임대 쪽으로 눈길을 돌리는 수요가 많아졌다.

한국은행은 올해 기준금리를 연달아 세 번 인상, 총 1%포인트를 올렸다. 이에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의 청약 열기가 오르고 있다.

공공지원 민간임대는 민간 건설사가 짓는 임대 아파트로 주변 시세 85~95%의 임대료로 최장 10년까지 거주할 수 있다. 임대료 상승률은 연 5% 이내로 제한되며 청약 통장 없이도 청약할 수 있다.

지난달 청약한 서울 관악구 '힐스테이트 관악 뉴포레'(총 1143가구)는 민간임대 111가구 모집에 1만536명이 몰려 평균 94.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달 은평구 '서울은평뉴타운 디에트르 더 퍼스트'(총 425가구) 공공지원 민간임대 아파트는 88가구 모집에 393건을 접수해 4.47대1 평균 경쟁률을 나타냈다.

은평구 역세권 청년주택 '불광역 호반베르디움'(총 977가구)은 이달 630가구의 민간임대 청약에서 2만8322건이 접수돼 평균 청약경쟁률 45대 1을 기록했다.

여기에 오세훈 서울시장이 공공임대주택의 고급화를 강조하면서 공공임대 수요도 점점 높아지는 추세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달 세계도시정상회의(WCS)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해 "임대주택 용적률을 높여 고밀 개발하면 타워팰리스 같은 임대주택을 충분히 실현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올 들어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 강화, 금리 인상 등으로 가격 부담이 커진 가운데 분양가 제도 개편 등으로 수요자 입장에선 주택 매수 진입 장벽이 더 높아졌다"며 "아파트 시장도 침체 국면을 보이면서 예전처럼 무조건 청약에 나서기 보다는 '선별 청약'에 나서는 움직임이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거래 절벽에 따른 침체가 길어지면서 매매 대신 임대차시장에 머물면서 매수 타이밍을 노리는 수요자들이 많아지고 있다"며 "주거 여건이 괜찮은 민간임대나 공공임대 쪽의 수요가 점점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