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관왕. 비영어 드라마 새 역사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5월 21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2022 청정대기국제포럼 포스터

[일간투데이 허필숙 기자] 미세먼지 문제해결을 위해 국제기구, 아시아·태평양 정부, 학계, 도민들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국제포럼인 ‘2022 청정대기 국제포럼’이 5일부터 7일까지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청정대기 국제포럼은 국경을 초월한 대기오염에 대응하기 위한 국제사회와의 협력 증진을 목표로 2018년 처음 시작돼 올해로 네 번째를 맞았다.

올해 포럼의 주제는 ‘The Air We Share(우리가 공유하는 공기)’이며,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진행된다.

올해 포럼은 특히 유엔이 2019년 지정한 푸른 하늘의 날(International Day of Clean Air for blue skies)을 기념한다는 뜻도 담아 포럼 폐막일을 7일로 정했다.

9월 7일 푸른 하늘의 날은 대기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청정대기를 위한 국제적 협력을 강화하자는 취지로 지정된 기념일로 우리나라가 제안해 지정된 첫 유엔 공식 기념일이기도 하다.

이번 포럼에는 16개국 환경전문가, 유엔환경계획(UNEP) 국제기구 관계자, 아시아·태평양 정부(7개국), 학계, 도민 등 200여 명이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청정대기 국제포럼 세션은 ▲경기도-APCAP 공동세션 ▲APCAP 조인트 포럼(Joint Forum) ▲국제 심포지엄으로 구성된다.

아시아·태평양 청정대기 파트너십(이하 APCAP. Asia-Pacific Clean Air Partnership)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청정대기 조성을 위한 17개 회원국과 지역 간 협력기구다. 네팔, 뉴질랜드, 말레이시아, 인도, 일본, 한국 등이 참여하고 있으며 지역회원으로는 경기도가 유일하다.

청정대기 국제포럼 공동개회식에는 데첸 첼링(Dechen Tsering) 유엔환경계획 아·태지역 사무소장의 개회사,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투벤도르즈 간투무(Tuvdendorj Gantumur) 몽골 환경관광부 차관과 김현권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장의 기조연설, 압둘라 나시어(Abdulla Naseer) 몰디브 기후환경변화기술부 정무장관의 국가성명 등이 진행된다.

1일 차에는 공동개회식에 이어 유엔환경계획(UNEP) 등 국제기구, 아시아 정부 관계자가 참여하는 ‘경기도-APCAP 공동세션’이 진행되며, 세계보건기구(WHO) 대기질 가이드라인 개정안에 대한 지역간 협력방안과 아시아·태평양 지역 도시 대기오염 개선 사례를 공유한다.

2일 차 오전 ‘APCAP 조인트 포럼(Joint Forum)’에서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청정대기를 위한 거버넌스 및 법률 강화와 재정적 4관왕. 비영어 드라마 새 역사 지원’에 대한 발표와 패널토론을 진행한다.

오후에는 한국실내환경학회가 ‘실내공기질 모니터링 및 관리 기술과 분석기법’을 주제로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3일 차에는 한국환경보건학회의 국제 심포지엄에서 ‘대기중 화학물질 분석과 호흡기 4관왕. 비영어 드라마 새 역사 영향 연구’ 발표가 이어지며, 공동 폐회식으로 ‘2022 청정대기 국제포럼’이 마무리된다.

엄진섭 경기도 환경국장은 “이번 국제 심포지엄이 푸른 하늘과 맑은 공기를 위한 국제기구, 지방정부 관계자, 학계 간 실효성 있는 협력방안이 마련되길 기대하고 있다”면서 “경기도 대기관리 정책의 우수성을 국제사회에 적극 알리는 한편 청정대기를 위한 국제적인 협력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시아 세션 일정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 출연한 배우 이유미가 4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열린 제74회 '크리에이티브 아츠 프라임타임 에미상'에서 게스트상(단역상)을 수상한 뒤 트로피를 들어 보이고 있다. 로스앤젤레스=AP 연합뉴스

배우 이유미(28)가 '오징어 게임'으로 미국 에미상에서 단역상인 게스트상(BEST DRAMA GUEST ACTRESS)을 받았다. 아시아 국적 배우가 에미상을 받은 건 처음이다. '오징어 게임'은 특수효과, 스턴트 퍼포먼스, 미술 부문에서도 수상에 성공해 4관왕을 달성했다.

이유미는 4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열린 제74회 '크리에이티브 아츠 프라임타임 에미상(Creative Arts Primetime Emmy Awards)' 시상식에서 게스트상을 받았다. 이유미는 '석세션'의 호프 데이비스, '모닝쇼'의 마샤 게이 하든, '유포리아'의 마사 켈리 등을 제치고 수상에 성공했다.

'오징어 게임'에서 240번 참가자 '지영' 역을 맡은 이유미는 '새벽' 역의 배우 정호연과 호흡을 맞춰 연기했다. 특히 '깐부' 에피소드에서 새벽을 위해 죽음을 택하는 지영의 모습을 인상 깊게 표현해 호평받았다.

이유미는 아시아 국적 배우 최초로 에미상을 받는 기록도 남기게 됐다. 앞서 리즈 아메드, 대런 크리스 등 아시아계 배우들이 수상한 적이 있긴 하지만 이들의 국적은 영국 또는 미국이었다. 네 차례 에미상 후보에 오른 산드라 오 역시 한국계이지만 국적은 4관왕. 비영어 드라마 새 역사 캐나다이다.

'오징어 게임'은 특수효과(BEST SPECIAL VISUAL EFFECTS IN A SINGLE EPISODE) 부문과 스턴트 퍼포먼스(BEST STUNT PERFORMANCE), 미술(BEST PRODUCTION DESIGN FOR A NARRATIVE CONTEMPORARY PROGRAM) 부문에서도 수상해 영어가 아닌 언어로 만든 드라마 최초로 에미상을 받은 작품이 됐다.

'오징어 게임'은 특수효과 부문에선 '설국열차', '바이킹스:발할라', '씨' 등과 경쟁했다. 스턴트 퍼포먼스 부문에서는 '배리', '블랙리스트', '호크아이', '문 나이트', '기묘한 이야기'를 누르고 수상했다. 미술 부문에선 '오자크', '세브란스:단절', '석세션', '화이트 로투스' 등을 넘어섰다. 아직 수상작이 발표되지 않은 부문이 남아 있어 '오징어 게임'이 더 많은 상을 받을 가능성도 있다.

에미상은 기술진과 스태프에게 수여하는 '크리에이티브 아츠 프라임타임 에미상'과 배우 및 연출진을 대상으로 4관왕. 비영어 드라마 새 역사 하는 '프라임타임 에미상(Primetime Emmy Awards)' 두 부문으로 나뉜다. 작품·감독·연기 등 주요 부문을 시상하는 프라임타임 에미상 시상식은 12일 개최된다.

아시아 세션 일정

‘22.9.5.~9.7. 3일간 수원컨벤션센터서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개최
UNEP 아태지역 사무소장, 몰디브 환경기후변화기술부 정무장관, 몽골 환경관광부 차관 등 참석
16개국 환경전문가, 국제기구, 아시아·태평양 7개국 정부, 학계 관계자 등 200여명 참가 예정

  • 전병인 기자
  • 승인 2022.09.02 14:19
  • 댓글 0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2022 청정대기국제포럼 포스터

    2022 청정대기국제포럼 포스터

    [내외통신]전병인 기자=미세먼지 문제해결을 위해 국제기구, 아시아·태평양 정부, 학계, 도민들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국제포럼인 ‘2022 청정대기 국제포럼’이 9월 5일부터 7일까지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청정대기 국제포럼은 국경을 초월한 대기오염에 대응하기 위한 국제사회와의 협력 증진을 목표로 2018년 처음 시작돼 올해로 네 번째를 맞았다. 올해 포럼의 주제는 ‘The Air We Share(우리가 공유하는 공기)’이며,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진행된다.

    올해 포럼은 특히 유엔이 2019년 지정한 푸른 하늘의 날(International Day of Clean Air for blue skies)을 기념한다는 뜻도 담아 포럼 폐막일을 7일로 정했다.

    9월 7일 푸른 하늘의 날은 대기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청정대기를 위한 국제적 협력을 강화하자는 취지로 지정된 기념일로 우리나라가 제안해 지정된 첫 유엔 공식 기념일이기도 하다.

    이번 포럼에는 16개국 환경전문가, 유엔환경계획(UNEP) 국제기구 관계자, 아시아·태평양 정부(7개국), 학계, 도민 등 200여 명이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청정대기 국제포럼 세션은 ▲경기도-APCAP 공동세션 ▲APCAP 조인트 포럼(Joint Forum) ▲국제 심포지엄으로 구성된다.

    아시아·태평양 청정대기 파트너십(이하 APCAP. Asia-Pacific Clean Air Partnership)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청정대기 조성을 위한 17개 회원국과 지역 간 협력기구다. 네팔, 뉴질랜드, 말레이시아, 인도, 일본, 한국 등이 참여하고 있으며 지역회원으로는 경기도가 유일하다.

    청정대기 국제포럼 공동개회식에는 데첸 첼링(Dechen Tsering) 유엔환경계획 아·태지역 사무소장의 개회사,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투벤도르즈 간투무(Tuvdendorj Gantumur) 몽골 환경관광부 차관과 김현권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장의 기조연설, 압둘라 나시어(Abdulla Naseer) 몰디브 기후환경변화기술부 정무장관의 국가성명 등이 진행된다.

    1일 차에는 공동개회식에 이어 유엔환경계획(UNEP) 등 국제기구, 아시아 정부 관계자가 참여하는 ‘경기도-APCAP 공동세션’이 진행되며, 세계보건기구(WHO) 대기질 가이드라인 개정안에 대한 지역간 협력방안과 아시아·태평양 지역 도시 대기오염 개선 사례를 공유한다.

    2일 차 오전 ‘APCAP 조인트 포럼(Joint Forum)’에서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청정대기를 위한 거버넌스 및 법률 강화와 재정적 지원’에 대한 발표와 패널토론을 진행한다. 오후에는 한국실내환경학회가 ‘실내공기질 모니터링 및 관리 기술과 분석기법’을 주제로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3일 차에는 한국환경보건학회의 국제 심포지엄에서 4관왕. 비영어 드라마 새 역사 ‘대기중 화학물질 분석과 호흡기 영향 연구’ 발표가 이어지며, 공동 폐회식으로 ‘2022 청정대기 국제포럼’이 4관왕. 비영어 드라마 새 역사 마무리된다.

    엄진섭 경기도 환경국장은 “이번 국제 심포지엄이 푸른 하늘과 맑은 공기를 위한 국제기구, 지방정부 관계자, 학계 간 실효성 있는 협력방안이 마련되길 기대하고 있다”면서 “경기도 대기관리 정책의 우수성을 국제사회에 적극 알리는 한편 청정대기를 위한 국제적인 협력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살몬 보고관 "北여성 인권 유린 실태파악·보호 노력해야"

    살몬 보고관

    엘리자베스 살몬 신임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1일 "북한의 어린 소녀와 여성의 인권이 유린당하는 부분의 실태를 파악하고 이들이 정의와 보호를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살몬 보고관은 '2022 한반도국제평화포럼(KGFP) 마지막 날인 이날 북한 인권에 관한 세션에서 기조발제를 통해 "중요한 것 중 하나는 피해자 증언을 잘 확보하는 것"이라며 이런 견해를 밝혔다.

    그는 "아직은 북한의 인권탄압이 어느 정도 심각한지에 대해 모든 걸 알 수는 없다"면서도 "중요한 것은 피해자를 중심으로 하는 대화 모색, 이를 통한 피해자에 대한 배상 논의와 피해자 정의 구현 등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런 측면에서 피해자에 대한 책임 추궁뿐 아니라 피해자와 가족들에 대한 배상과 회복지원을 포함한 진실·정의·배상·재발 방지·화해에 이르는 과정을 의미하는 '전환기 정의'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페루 출신의 4관왕. 비영어 드라마 새 역사 국제법 학자인 살몬 보고관은 이와 관련, "현재 북한 상황은 라틴아메리카와는 다르지만, 어떤 부분은 참고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진실, 정의, 배상이라는 것이 북한에서도 가능하다는 것을 라틴아메리카 사례를 통해서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2004년 설치된 이후 지난 18년 동안 많은 노력을 통해 각국의 북한 인권상황에 대한 이해도 제고, 책임규명을 위한 증거 마련, 인권을 기반으로 한 방법 도입 등의 성과가 있었지만 "협력의 부재로 인해 큰 진전을 보지는 못했다"고 아쉬움도 드러냈다.

    그런데도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으로서 계속해서 노력하고 4관왕. 비영어 드라마 새 역사 대화를 도모하고 협력을 증진할 것"이라며 "어렵고 막중한 책임을 갖고 이런 노력을 앞으로 배가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살몬 보고관은 "그러면서 이런 노력이 성공할 수 있는 방법은 여러 이해관계자의 참여 뿐"이라며 북한 정권과 관계를 맺고 있는 국가를 비롯한 정부의 노력과 시민단체(NGO) 학계, 피해자 단체가 함께 노력해 국제적 연대란 의무를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1일 공식 임기를 시작한 살몬 보고관은 27일 취임 후 처음으로 방한해 29일부터 공식 일정을 진행하고 있다.

    첫날 대북인권단체들과 면담을 시작으로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하나원) 방문, 외교부의 박진 장관, 이도훈 2차관 예방 등의 일정을 소화했으며 2일에는 권영세 통일부 장관도 예방할 예정이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